21tv


  제목 : 우체부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로스알데 힐이라는 작은 마을에 요한이라는 집
배원이 있었다.
그는 젊었을 때부터 마을 부근의 약 50마일의 거리를 매일 오가며 우
편물을 배달해왔다.

어느 날 요한은 마을로 이어진 거리에서 모래먼지가 뿌옇게 이는 것
을 바라보고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하루도 빠짐없이 이 길을 오갔는데, 앞으로
도 나는 계속 이 아름답지 않은 황폐한 거리를 오가며 남은 인생을  
보내겠구나'  

요한은 정해진 길을 왔다 갔다 하다가 그대로 인생이 끝나버릴지도  
모른다는 황막감을 느낀 것이다.  
풀,꽃한송이 피어 있지 않은 황폐한 거리를 걸으며 요한은 깊은 시름
에 잠겼다.  
그러다 그는 무릎을 탁 치며 혼잣말로 중얼거렸다.  

"어차피 나에게 주어진 일이라면 그것이 매일 반복된다고 해서 무엇
이 걱정이란 말인가?  
그래, 아름다운 마음으로 내 일을 하자!  
아름답지 않은 것은 아름답게 만들면 되지 않은가!"  

그는 다음날부터 주머니에 들꽃 씨앗을 넣어 가지고 다녔다.  
그리고 우편배달을 하는 짬짬이 그 꽃씨들을 거리에 뿌렸다.  
그 일은 그가 50여 마일의 거리를 오가는 동안 하루도 쉬지 않고 계
속되었다.  

이렇게 여러 해가 지나고 요한은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우편물을 배달
하게 되었다.  

그가 걸어다니는 길 양쪽에는 노랑, 빨강, 초록의 꽃들이 다투어 피
어났고 그 꽃들은 지지 않았다.  

해마다 이른 봄에는 봄꽃들이 활짝 피어났고 여름에는 여름에 피는  
꽃들이,  가을이면 가을 꽃들이 쉬지 않고 피어났던 것이다.

그 꽃들을 바라보면 요한은 더 이상 자기의 인생이 황막하다고 여기
지 않게 되었다.  

50여 마일의 거리에 이어진 울긋불긋한 꽃길에서 휘파람을 불며 우편
배달을 하는 그의 뒷모습은 한폭의 수채화와 같이 아름다웠다.






번호
분류
제목
조회
50 사랑   하나님의타이밍을포착하라   3328
49 사랑   자녀들에게 필요한 건강한 의지 형성을 돕는 여섯 가지 행동지침   3228
48 사랑   "악어의 사랑"중에서   3663
47 사랑   비상연락망   3192
46 사랑   삶을 재미있게 즐기는 방법   4411
45 사랑   록 펠러 어머니의 교훈   3239
44 사랑   숯과 다이아몬드   3250
43 사랑    향유사건에서 우리가 놓친 부분   3690
42 사랑   페르샤의 농부   3082
41 사랑   풍선장수의 외침   3448
40 사랑   사형수   3440
39 사랑   아브라함의 중보기도   4181
사랑   우체부   3047
37 사랑   독일의 밤을 밝힌 각성 운동자 슈페너   3987
36 사랑   이제는 이 회사의 사장을 바꾸어야 하겠습니다.   3209

[1][2][3][4][5][6][7] 8 [9][10]..[11] [다음 10개]

 
 
 
  21TV 유투브채널 오픈하다....
플로리스트 고급과정 회원...
영상 서비스가 업그레이드 ...
가을을 여는 성전꽃꽂이 세...
FFC 송년모임 및 성탄장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