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tv


  제목 : 자주색




  1학년 때 로어 선생님은 내가 그린 자주색 인디언 천막이 사실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자주색은 천막에는 쓰이지 않는 색깔이라는 것이었다. 자주색은 죽은 사람들에게나 쓰는 색이며, 따라서 내 그림은  다른 아이들 것과 함께 교실 벽에 걸어 줄 수가 없다는 것이었다.

헐렁한 골덴 바지가 슥슥 스치는 소리를 세면서 난 내 자리로 돌아갔다.
검은색 크레용과 함께 어둔 밤이 내 텐트 위로 내려왔다.
아직  오후도 되지 않았는데.   2학년 때 바르타 선생님은 말씀하셨다.

  "아무 거나 그리고 싶은 대로 그려라 "

  무엇을 그리든 자유라는 것이었다. 난 아무것도 그리지 못한 채 백지만 책상 위에 달랑 얹어 놓고 있었다. 선생님이 교실을 한 바퀴 돌아 내 자리까지 왔을 때 나는 심장이 콩콩 뛰었다.
바르 선생님은 그  큰 손으로 내 머리를 쓰다듬더니 부드러운 목소리로 말씀하시는 것 이었다

  "들판에 온통 하얀 눈이 내렸구나. 정말 멋진 그림이야! "











번호
분류
제목
조회
140      내가 할 일을 했을 뿐이라   3962
139 헌신   화장실을 청소하는 학장   3872
138 가정   가정의 모습   3204
137 영성   괴짜 임금   3686
136 인생   친구란?   3746
135 지혜   눈에 비친 자비심   3477
134 행복   공원에서 생긴일   2953
133 사랑   마술이 장님을 눈뜨게 한 이야기   2815
132 사랑   남을 생각할 줄 아는 아이   2836
131 믿음   전화 안내원   2646
130 행복   문제투성이   2606
믿음   자주색   1943
128 인생   어떤 용기   1813
127 사랑   선물   1941
126 인생   한번에 하나   2018

[1] 2 [3][4][5][6][7][8][9][10]..[11] [다음 10개]

 
 
 
  21TV 유투브채널 오픈하다....
플로리스트 고급과정 회원...
영상 서비스가 업그레이드 ...
가을을 여는 성전꽃꽂이 세...
FFC 송년모임 및 성탄장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