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tv


  제목 : 무릎 꿇고 일한다면

























무릎을 꿇고 비석을 다듬는 석공이 있었다. 석공은 땀흘리며 비석을 깎고 다듬었다.
그리고 나중에 그 비석에 명문을 각인했다. 그 과정을 한 정치인이 바라보고 있었다.
그는 작업을 마무리짓던 석공에게 다가가

"나도 돌같이 단단한 사람들의 마음을 당신처럼 유연하게 다듬는 기술이 있었으면 좋겠소. 그리고 돌에 명문이 새겨지듯 사람들의 마음과 역사에 내 자신이 새겨졌으면 좋겠소"라고 말했다.

그러자 석공이 대답했다.

"선생님도 저처럼 무릎 꿇고 일한다면 가능한 일입니다"







번호
분류
제목
조회
155 사랑   소금이 어떻게 짠맛을 잃어버릴까   3558
154 사랑   참으로 감사해요   2880
153 사랑   가장 행복한 곳   3807
152 사랑   해결하지 못할 문제는 없다   7409
151 사랑   겸손하면 영예를 얻는다   3235
150 사랑   성공은 섬김이다   3506
149 사랑   가장 높은 것,가장 낮은 것   3071
148 사랑   시험지에 쓰여진 글   2955
147 사랑   사랑의 힘   2332
146 사랑   링컨의 겸손   3496
145 사랑   겸손의 은혜   3173
144 사랑   가장 보잘것 없는 존재   3071
143 사랑   전부 무료   3201
사랑   무릎 꿇고 일한다면   2863
141      내가 할 일을 했을 뿐이라   3327

1 [2][3][4][5][6][7][8][9][10]..[11] [다음 10개]

 
 
 
  플로리스트 고급과정 회원...
영상 서비스가 업그레이드 ...
가을을 여는 성전꽃꽂이 세...
FFC 송년모임 및 성탄장식 ...
성전꽃꽂이 연구회 회원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