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tv


  제목 : 공원에서 생긴일




하나님을 만나고 싶어하는 한 어린 소년이 있었다. 소년은 하나님이 살고 있는 곳까지 가려면 먼 여행이 필요하리라는 걸 알았다. 그래서 소년은 초콜릿과 음료수 여섯 병을 배낭에 챙겨 들고 여행길에  나섰다. 네거리를 세 개쯤 지났을 때 소년은 길에서 한 늙은 할머니를 만났다. 그녀는 우두커니 비둘기들을 바라보며 공원 벤치에 앉아 있었다.

  소년은 그 할머니 옆에 앉아서 가방을 열었다. 음료수를 꺼내 마시려다 말고 소년은 할머니가 배고파 보인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래서 초콜릿을 꺼내 그 할머니에게 주었다. 할머니는 고맙게 그것을  받아들고 소년에게 미소를 지어 보였다. 할머니의 미소가 너무도 아름다웠기 때문에 소년은 그 미소를 다시 한번 보고 싶어서 이번에는 할머니에게 음료수를 건네

  주었다. 할머니는 또다시 소년에게 미소를 지어 보였다. 소년은 매우 기뻤다.

  그들은 그날 오후를 그렇게 먹고 마시고 미소 지으면서 공원의 벤치에 앉아 있었다. 그들은 그것밖에는 다른 말을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날이 어두워지질 소년은 피곤함을 느꼈다. 그래서 집에  돌아가려고 배낭을 챙겨들고 자리에서 일어섰다. 하지만 몇 걸음 걸어가다 말고 소년은 뒤돌아서서 그 노부인에게로 달려와 그녀를 꼭 껴안아 주었다. 할머니는 소년에게 가장 행복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잠시 후 소년이 집 안으로 들어오자 소년의 어머니가 소년의 얼굴에 나타난 행복한 표정을 보고 놀랐다.

  어머니가 소년에게 물었다.

  "오늘 무엇을 했길래 넌 이렇게 행복해 보이니? "

  소년이 대답했다.

  "오늘 하나님과 함께 점심을 먹었어요. "

  엄마가 뭐라고 반응을 보이기 전에 소년이 덧붙였다.

  "엄마도 아세요? 하나님은 내가 여태껏 본 것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미소를 가졌다구요. "

  그러는 동안 그 할머니 역시 기쁨으로 빛나는 얼굴을 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할머니의 아들이 그녀의 얼굴에 나타난 평화로운 표정을 보고 놀라서 물었다.

  "어머니, 오늘 무슨 일이 있었길래 그렇게 행복한 표정이세요? "

  그녀가 대답했다.

  "난 오늘 공원에서 하나님과 함께 초콜릿을 먹었단다. "

  아들이 뭐라고 반응을 보이기도 전에 그녀는 덧붙였다.

  "너도 아니? 그분은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젊더구나. "









번호
분류
제목
조회
155 사랑   가장 행복한 곳   3138
154 사랑   해결하지 못할 문제는 없다   6967
153 사랑   겸손하면 영예를 얻는다   2767
152 사랑   성공은 섬김이다   3086
151 사랑   가장 높은 것,가장 낮은 것   2591
150 사랑   시험지에 쓰여진 글   2509
149 사랑   사랑의 힘   1939
148 사랑   링컨의 겸손   3057
147 사랑   겸손의 은혜   2700
146 사랑   가장 보잘것 없는 존재   2673
145 사랑   전부 무료   2824
144 사랑   무릎 꿇고 일한다면   2519
143      내가 할 일을 했을 뿐이라   2919
142 헌신   화장실을 청소하는 학장   2516
141 가정   가정의 모습   2443

1 [2][3][4][5][6][7][8][9][10]..[11] [다음 10개]

 
 
 
  플로리스트 고급과정 회원...
영상 서비스가 업그레이드 ...
가을을 여는 성전꽃꽂이 세...
FFC 송년모임 및 성탄장식 ...
성전꽃꽂이 연구회 회원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