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tv


  제목 : 마술이 장님을 눈뜨게 한 이야기




내 친구 휘트는 프로 마술사이다. 그는 로스앤젤레스의 한 레스토랑에 고용되어, 매일 저녁 손님들이 식사를 하는 동안 테이블을 돌면서 우스갯짓을 하거나 테이블 가까이서 마술을 펼쳐 보이는 일을  하고 있었다.

  어느날 저녁 그는 한 가족에게로 다가가 자신을 소개한 뒤 카드 한 벌을 꺼내 마술 시범을 보이기 시작했다. 휘트는 가족 중의 한 소녀에게 카드를 한 장 뽑으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소녀의 아버지가 자기  딸 로라는 장님이라고 설명했다.

  휘트가 말했다.

  "그건 상관없습니다. 로라만 좋다면 저는 어쨌든 이 마술을 계속해 보이고 싶습니다. "

  그리고 나서 휘트는 소녀에게 몸을 돌리고 말했다.

  "로라, 내가 마술을 해 보려고 하는데 네가 좀 도와 줄 수 있겠니? "

  약간 부끄럼을 타면서 로라는 어깨를 으쓱해 보이고는 대답했다.

  "네 , 좋아요. "

  휘트는 소녀를 마주보며 테이블 맞은편에 앉았다. 그리고는 소녀를 쳐다보며 말했다.

  "내가 지금 카드 한 장을 뽑아들겠다, 로라. 카드는 검은색 아니면 빨간색 중 하나가 될 거야. 이제부터 넌 너의 영적인 힘을 사용해서 내가 뽑아든 카드가 빨간색과 검은색 중 어느 것인지 알아맞추는  거다. 잘 알아듣겠니? "

  로라는 고개를 끄덕였다.

  휘트는 카드 중에서 검은색 카드 킹을 뽑아들고 물었다.

  "자, 로라 이것이 빨간색 카드인지 검은색 카드인지 알아맞춰 보겠니? "

  잠시 후 장님 소녀는 대답했다.

  "검은색이 에요. "

  소녀의 가족은 모두 입가에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휘트는 다시 빨간색 하트 7을 뽑아들고 물었다.

  "이번엔 빨간색일까 검은색일까? "

  로라가 말했다.

  "빨간색 이에요. "

  이번에도 로라는 알아맞췄다. 그러자 휘트는 세번째로 빨간색 다이아몬드 3을 뽑아들었다.

  "이것은 빨간색일까, 검은색일까? "

  조금도 망설이지 않고 로라가 대답했다.

  "빨간색 이요! "

  소녀의 가족은 점점 흥분해서 눈을 반짝이기 시작했다. 휘트는 카드 석 장을 더 시험했다. 그럴 때마다 로라는 정확히 답을 맞췄다. 정말 믿을 수 없는 일이었다. 여섯 장의 카드를 한 장도 틀리지 않고  모두 맞춘 것이다! 소녀의 가족은 소녀가 가진 능력을 도무지 믿을 수가 없었다. 일곱번째에 이르러 휘트는 하트 5를 뽑아들고 물었다.

  "자, 로라. 이번에는 이 카드의 숫자와 종류를 알아맞춰 보겠니? 이것이 하트일까, 다이아몬드일까, 클럽일까, 아니면 스페이드일까? "

  잠시 후 로라는 자신감 있는 목소리로 대답했다.

  "그 카드는 하트 5예요. "

  소녀의 가족은 모두 숨이 막혔다. 다들 놀라서 자신의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소녀의 아버지는 휘트에게 지금 어떤 종류의 속임수를 쓰고 있는지 , 아니면 정말로 마술인지를 물었다.

  휘트가 대답했다.

  "댁의 따님에게 직접 물어 보시죠. "

  아버지가 물었다.

  "로라, 어떻게 그렇게 할 수 있었니? "

  로라는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이건 마술이 에요! "

  휘트는 그 가족과 악수를 하고 나서 로라와 한 번 포옹을 한 뒤에 자신의 명함을 건네 주고 그 자리를 떠났다. 두말 할 필요없이 휘트는 이 가족 모두에게 결코 잊지 못할 마술적인 순간을 선물한 것이다.
  물론 의문은 남아 있다. 어떻게 로라는 카드의 색깔을 알아 맞쳤을까? 휘트는 레스토랑에서 그 가족을 만나기 전에는 한 번도 그녀를 만난 적이 없었다. 따라서 사전에 미리 어느 카드가 빨간색이고 어느  카드가 검 은색인지 알려 줄 수가 없었다. 그리고 로라는 장님이었기 때문에 앞에 있는 카드의 색깔과 종류를 분간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그렇다면 어떻게 된 일일까?

  휘트는 평생에 한 번 있을까말까 한 이 기적을 아무도 모르는 비밀 신호와 순간적 인 재치로서 해낼 수 있었다. 마술 경력을 쌓던 초기에 휘트는 말을 사용하지 않고 단지 발의 신호를 이용해 한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정보를 전달하는 기술을 터득했다. 그는 그날 레스토랑에서의 그 만남이 있기 전까지만 해도 자신이 배운 기술을 사용할 기회가 한 번도 없었다.

  로라의 맞은편에 앉으면서 휘트는 말했다.

  "내가 지금 카드 한 장을 뽑아 들겠다, 로라. 카드는 검은색 아니면 빨간색일 거야. "

  그렇게 말하면서 휘트는 발을 이용해 테이블 아래로 로라의 발을 건드렸다. 빨간색을 말할 때는 한 번, 그리고 검은색을 말할 때는 두 번을 건드렸다.

  로라가 이해했는가를 확인하기 위해 휘트는 그 비밀 신호를 다시 반복했다.

  "이제부터 넌 너의 영적인 힘을 사용해서 내가 뽑아든 카드가 빨간색인지(한 번 건드리고) 검은색인지(두 번 건드리면서) 알아맞추는 거다. 잘 알아듣겠니? "

  로라가 알았다고 대답했을 때 휘트는 그녀가 둘만의 신호를 잘 이해하고 기꺼이 이 놀이에 참여할 마음이 있음을 알았다. 소녀의 가족은 휘트가 그녀에게 "잘 알아들었니? " 하고 재차 확인했을 때 그것을  그냥 말뜻 그대로만 이해했다.

  그럼 하트 5인 경우는 어떻게 전달할 수 있었을까? 간단하다. 휘트는 그것이 5라는 걸 알리기 위해 로라의 발을 다섯 번 건드렸다. 그리고 그 카드가 하트인지, 스페이드인지, 클럽인지, 아니면  다이아몬드인지를 물으면서 '하트'를 말할 때 그녀의 발을 건드림으로써 정보를 알려 주었다. 그러나 마술은 이것으로 끝난 게 아니었다. 오히려 진정한 마술은 그것이 로라 자신에게 미친 영향이었다. 이  사건은 짧은 순간이지만 그녀를 빛나는 존재로 만들어 주었고, 가족 모두의 앞에서 자신을 특별한 사람으로 느낄 수 있게 해 주었다. 이 일로 인해 그녀는 일약 그 집안의 스타가 되었다. 로라의 가족은  자신들의 모든 친구들에게 로라가 펼쳐 보인 그 놀라운 '영적 체험'을 자랑스럽게 설명 했다.

  그 일이 있고 나서 몇 달 뒤, 휘트는 로라로부터 소포 하나를 받았다. 꾸러미 안에는 브라유식 점자(프랑스사람 루이 브라유가 고안한 점자) 카드 한 벌과 편지 한 통이 들어 있었다. 편지에서 그녀는  아직도 그 순간의 감동과 흥분을 잊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그리고 자신을 특별한 존재로 느끼게 해 준 것과, 몇 순간이라도 그녀에게 시력을 되찾아 준 것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녀는  식구들이 계속해서 묻고 있지만 아직 누구에게도 자신이 어떤 트릭을 사용했는지 말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그리고 그가 앞 못 보는 사람들을 위해 더 많은 마술을 펼쳐 보일 수 있도록 여기에 점자 카드  한 벌을 동봉한다고 그녀는 덧붙였다.












번호
분류
제목
조회
155 사랑   가장 행복한 곳   3072
154 사랑   해결하지 못할 문제는 없다   6899
153 사랑   겸손하면 영예를 얻는다   2694
152 사랑   성공은 섬김이다   3014
151 사랑   가장 높은 것,가장 낮은 것   2516
150 사랑   시험지에 쓰여진 글   2450
149 사랑   사랑의 힘   1861
148 사랑   링컨의 겸손   2978
147 사랑   겸손의 은혜   2628
146 사랑   가장 보잘것 없는 존재   2611
145 사랑   전부 무료   2742
144 사랑   무릎 꿇고 일한다면   2467
143      내가 할 일을 했을 뿐이라   2838
142 헌신   화장실을 청소하는 학장   2450
141 가정   가정의 모습   2399

1 [2][3][4][5][6][7][8][9][10]..[11] [다음 10개]

 
 
 
  플로리스트 고급과정 회원...
영상 서비스가 업그레이드 ...
가을을 여는 성전꽃꽂이 세...
FFC 송년모임 및 성탄장식 ...
성전꽃꽂이 연구회 회원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