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tv
강변교회 원로/선교목사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명예교수, 한국복음주의협의회 회장,
한국세계선교협의회 공동회장

  제목 : "평화 통일로 가는 길목" 평화칼럼


"평화 통일로 가는 길목"  평화칼럼
  
남북의 분단과 대결이 70여년 동안 계속되고 있는 것은 우리 민족과 교회의 가장 불행한 일이지만, 금년 초 한국교회와 사회 안에 민족의 화해와 평화 통일에 대한 염원과 기도운동이 범 교단적이고도 전국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것은 너무 귀중한 일이고 너무 감사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우리들이 “평화 통일로 가는 길목”에서 기억하여야 할 일들과 하여야 할 일들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첫째로 성부 성자 성령 하나님께서는 무엇보다 먼저 긍휼과 용서와 자비와 사랑의 하나님이사라는 사실을 기억하고 이기적이고 배타적이고 적대적인 우리들도 긍휼과 용서와 자비와 사랑을 몸과 마음에 지니고 모든 사람들에게 나타내도록 최선을 다 하여야 할 것입니다. 긍휼과 용서와 자비와 사랑으로 충만하신 성부 하나님께서는 악독이 하늘에까지 상달한 니느웨 사람들을 아끼며 긍휼을 베푸셨고, 성자 예수님께서 자기를 십자가에 못 박는 로마 군인들을 위해서 기도하시며 긍휼을 베푸셨으며, 성령 하나님께서 우리들의 약함을 인해서 탄식하시고 기도하시면서 긍휼을 베푸셨던 일을 기억하면서 우리들도 우리에게 해를 끼치면서 악독한 일을 자행한 모든 종류의 사람들에게 특히 북녘 동포들에게 손양원 목사님처럼 긍휼과 용서와 사랑을 베풀도록 최선을 다하여야 할 것입니다.

둘째로 성부 성자 성령 하나님께서 궁극적으로는 증오와 분노와 분쟁으로 가득한 이 세상에 화해와 평화와 통일을 가져다주시는 화해와 평화와 통일의 하나님이시라는 사실을 기억하고 이기적이고 배타적이고 적대적인 우리들도 화해와 평화와 통일의 흔적을 몸과 마음에 지니고 모든 사람들에게 나타내도록 최선을 다 하여야 할 것입니다. 성부 하나님께서는 야곱이 자기를 죽이려고 하던 형 에서의 목을 끌어안고 입을 맞추고 울면서 형과 화해한 사실을 기록해서 알려주셨고, 이스라엘이 조만간 애굽과 앗수르와 교류하며 화해할 것을 기록해서 알려주셨고, 성자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려 죽으신 것은 하나님과는 물론 이스라엘과 이방이 화해하게 하심이라고 알려주셨으며, 성령 하나님께서 강림하시므로 세계 각국에서 온 3천여 명이 교제하며 화해하게 하신 것을 보여주셨다. 우리들도 우리들이 미워하던 모든 사람들과 특히 북녘 동포들과 목을 끌어안고 울면서 화해와 평화와 통일을 이루도록 다짐하며 준비하여야 할 것입니다.

셋째로 성부 성자 성령 하나님께서 가장 기쁘시게 받으시는 것은 상하고 통회하는 회개의 기도인 것을 기억하고 회개의 기도를 드리도록 최선을 다하여야 할 것입니다. 분단과 불행의 원인인 우리들의 모든 종류의 죄악을 자복하는 처절한 회개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바벨론 포로 중에서 울면서 회개한 이스라엘 백성들의 모습을 본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바벨론의 여러 강변 거기 앉아서 시온을 기억하며 울었도다”(시137:1). 여기 시온은 민족주의적인 고토를 의미하지 않고 영적인 의미로 하나님의 도성을 가리켰다고 박윤선 목사님이 설명했습니다. 우리들에게는 회개와 헌신과 순교로 충만했던 평양의 장대현 교회와 산정현 교회를 상징한다고 말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회개와 헌신과 순수한 순교적 신앙을 버리고 세상을 너무 사랑한 그리고 북한 동포들을 미워한 죄를 통회 자복하면서 눈물로 기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넷째로 성자 예수님께서 우리 죄인들의 구원은 물론 화해와 평화와 통일을 위한 제물이 되신 것을 본받아 우리들도 부족하지만 화해와 평화와 통일의 제물이 될 수 있도록 다짐과 준비를 하여야 할 것입니다. 베벨론에서의 귀환과 이스라엘의 재건에 다니엘과 그의 세 친구들이 제물이 되었던 것처럼, 스데반이 사울은 물론 이방에 화해를 가져오는 제물이 되었던 것처럼, 손양원 목사님이 안재선은 물론 수많은 사람들의 마음에 긍휼과 용서와 자비와 사랑은 물론 화해와 평화와 통일의 씨앗을 심은 것처럼, 우리들도 전혀 자격이 없지만 화해와 평화와 통일을 가져오는 제물들이 되도록 다짐을 하고 준비를 하여야 할 것입니다. “하나님 아버지! 저는 아무 자격이 없는 죄인 중의 괴수이지만, 주님과 누군가를 위해서 제물되는 삶을 살다가 제물되는 죽음을 죽기를 소원합니다. 북녘 동포들을 위해서 그리고 민족의 ‘화해와 평화와 통일’을 이루기 위해서 혹시 제가 제물되는 삶을 살다가 제물되는 죽음을 죽을 수는 없습니까?”





“하고 싶은 말 한 마디” 제5회 샬롬나비의 밤
“평화한국 세미나” 축사

 
 
 
[최근칼럼]
[김명혁] “6.25 70주년 ...
[유관지] (0121) 신촌(新...
[남상순] 주는 자의 복
[이광우] 가장 큰 은혜
[박성일] 부서질 것 같지...
[김학현] 사람을 찾습니다...
[김종춘] 일단 맞서면 자...
[안정기] 함께 하면 강합...
[오디오칼럼] [보이는 오디...
[영상칼럼] 2020년 신년메시...